논산시 내년도 예산안 9418억 원… 민생안정 최우선

기사승인 2022.12.02  17:37:18

공유
default_news_ad1

- 2022년 비해 1.48% 증가… ‘시민행복시대’조성 위해 전략적 편성

   
▲ 논산시청사.

논산시(시장 백성현)가 2023년도 예산안을 9418억 원으로 편성, 지역경제 활력 제고와 민생회복에 집중한다는 계획이다.

2023년도 예산안 규모는 올해 당초 예산액 9천 281억 원보다 1.48% 증가한 9천 418억 원으로, 각각 일반회계 8천 689억 원, 특별회계 729억 원이 편성됐다.

내년도 예산안의 주요 재원은 일반회계 기준 ▲지방세 803억 ▲세외수입 252억 ▲지방교부세 3천 951억 ▲조정교부금 289억 ▲국도비 보조금 3천 163억 ▲순세계잉여금 220억 원 등으로 파악됐다.

세출예산에서의 분야별 투자액을 살펴보면, 사회복지 분야 2천 774억(31.93%), 농림해양수산 분야 1천 386억(15.95%), 국토 및 지역개발 분야에 738억 원(8.49%) 등이 큰 비중을 차지했다.

아울러 시는 민선 8기 들어 중점 추진 중인 ‘국방군수산업도시’로의 도약을 위해 국방국가산업단지 신속 조성을 위한 국방산단 특별회계 전출금, 산단 입주기업 및 국방 관련기관 유치활동 등의 예산을 반영했다.

또한, 큰 비중을 차지한 사회복지 분야에는 어르신 기초연금, 어르신 일자리 창출사업, 부모급여수당 등을 예산안에 담았다. 농어업인의 경쟁력 강화를 위한 농림해양수산 분야에는 충남도 농어민 수당, 스마트농업 복합단지 조성사업, 농업인 민간융자금 지원을 위한 농촌발전기금 전출금 등을 편성했다.

한편 논산시의회로 제출된 예산안은 각 소관 상임위와 예결위 심의를 거쳐 오는 12월 21일 최종적으로 의결된다. [대전경제=한영섭]

한영섭 기자 dje4552@hanmail.net

<저작권자 © 대전경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