석장리박물관 상설전시실 내년 1월까지 임시 휴관

기사승인 2023.09.27  17:30:37

공유
default_news_ad1

- 야외 유적지와 특별전시실은 무료 개방...전시 연출시설 개선

   
▲ 석장리 박품관 전경.

공주시는 석장리박물관 상설전시실 전시연출 개선 사업을 위해 오는 10월 10일부터 내년 1월 31일까지 상설전시실을 임시 휴관한다고 27일 밝혔다.

상설전시실 전시연출 개선 사업은 2017년 새 단장 이후 6년이 지나 전시실이 노후화되고 최근 급속하게 전화되는 디지털 전시를 강화해 구석기에 대한 대중적 흥미와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추진된다.

이를 위해 시는 지난해 국도비 포함해 총 10억원의 사업비를 확보, 지난 7월 계획 수립을 완료하고 사업 추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시는 10월 중 사업에 착수해 내년 1월 말까지 사업을 완료해 새로운 콘텐츠를 관광객과 시민들에게 선보일 예정으로 이 기간 관람이 제한된다. 다만, 야외 유적지와 특별전시실을 해당 기간 무료로 개방한다.

조병철 문화재과장은 “이번 개선 사업으로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구석기 유적지로서의 위상을 강화해 많은 관광객이 찾는 공주시의 대표 관광지로서 자리 잡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석장리박물관은 지난 5월에는 방문자센터를 준공해 관광객에게 다양한 편의를 제공하고 있으며, 세계구석기 공원 조성도 현재 추진 중이다. [대전경제=한영섭]

한영섭 기자 dje4552@hanmail.net

<저작권자 © 대전경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