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심 속 잔디밭 ‘풀멍’... 2023 대전멍때리기대회 개최

기사승인 2023.09.27  18:31:58

공유
default_news_ad1

- 대전문화재단, 10월 4일까지 참가자 모집, 총 70팀 선발

   
▲ 2023 대전 풀멍때리기 대회 포스터.

대전문화재단은 대전시와 함께 10월 21일 한밭수목원 잔디광장에서 ‘2023 대전 멍때리기 대회-풀멍’을 개최한다.

‘멍때리기 대회’는 시민 참여형 퍼포먼스로 진행되는 예술작품으로, 이번 ‘대전 멍때리기 대회-풀멍’은 대전의 대표적인 도심 속 녹색공간인 한밭수목원에서 시민이 예술작품에 직접 참여하여 광장 가득한 잔디를 바라보며 ‘풀멍’으로 힐링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대회 당일 낮 12시부터 오후 5시까지는 대전문화재단 녹색문화 캠페인의 일환으로 추진되는 버스킹 공연 및 다양한 시민 대상 프로그램들이 펼쳐져 가을날 도심 속 녹색공간에서의 휴식을 즐길 수 있다.

‘대전 멍때리기 대회-풀멍’의 참가자 모집은 10월 4일까지이며 참가접수는 멍때리기 대회 공식 SNS(페이스북, 인스타그램) 계정의 링크를 통해 가능하다.

대전문화재단 관계자는 “멍때리기 대회는 ‘아무것도 하지 않는 것’은 시간 낭비가 아닌 현대인에게 꼭 필요한 휴식이라는 새로운 관점을 갖게 하는 예술작품”이라며 “바쁜 일상을 보내는 시민들이 도심 속 자연공간에서 문화예술행사를 통해 재미있고 의미있는 쉼의 시간을 보내길 바란다”고 밝혔다.

‘멍때리기 대회’는 바쁜 도심 한복판에 멍때리는 집단을 등장시킴으로써 바쁜 사람들과 아무것도 하지 않는 집단의 시각적 대조를 만들어 내는 시각예술작품이다.

작가 웁쓰양이 2014년부터 서울, 부산, 홍콩, 로테르담, 베이징 등 국내‧외 주요 도심에서 개최해 오고 있으며 대전에서는 2017년에 으능정이에서 개최된 바 있다.  [대전경제=한영섭]

한영섭 기자 dje4552@hanmail.net

<저작권자 © 대전경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