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혁신도시 랜드마크 다목적 광장 조성사업 첫 발

기사승인 2021.12.02  06:06:04

공유
default_news_ad1

- 주중엔 주차공간, 주말엔 여가 공간...도, 청사 남측 유휴부지 활용

   
▲ 다목적 광장 사업 대상지.

충남혁신도시의 랜드마크로서 주중엔 주차공간, 주말엔 힐링과 여가가 가능한 공간으로 변신하는 도청사 다목적광장 조성사업이 첫 발을 땠다.

도는 사업 대상지가 충남혁신도시의 중심인 만큼 도시의 정체성과 장소성, 그리고 도시 이미지와 직접적으로 관계하는 상징적 의미의 도시공간으로 탈바꿈 시킨다는 방침이다.

2일 도에 따르면 2023년까지 도청사 남측 임시헬기장 부지(1만3238.4㎡)를 숲과 물이 어우러진 도심 속 친환경 다목적 복합공간으로 조성한다.

다목적광장은 주중에는 부족한 청사 주차공간으로 사용하고, 주말 및 휴일에는 축제, 행사, 박람회, 놀이 등 다양한 문화 활동이 가능한 도민 휴식공간으로 조성될 예정이다.

다목적광장 조성을 위해 지난 10월 설계용역 자문단 구성 및 설계에 착수한 도는 지난달 30일 도청 소회의실에서 조원갑 자치행정국장과 자문위원, 관계 공무원 등이 참석한 가운데 ‘충남도청사 다목적광장 조성사업 착수보고회’를 열고, 사업의 시작을 알렸다.

이 자리에서 설계를 맡은 ㈜경인엔지니어링은 용역 보고를 통해 도민이 모이는 도민마당과 문화‧예술이 모이는 문화마당을 중심으로 한 기본구상안과 용역의 추진 방향과 일정, 세부 계획 등을 보고했다.

도는 보고회에서 제시된 자문위원들의 의견과 KBS‧도립미술관‧예술의전당 등 사업대상지 주변의 향후 여건 변화 등을 고려한 최종 설계안을 마련해 내년 하반기 착공할 계획이다.

오수근 도 운영지원과장은 “도민 휴식공간으로서 광장의 다양한 기능을 수용해 자연 친화적이고 사람이 모이는 내포신도시의 중심 랜드마크 광장으로 조성하겠다”고 말했다. [대전경제=박효심]

박효심 기자 dje4552@hanmail.net

<저작권자 © 대전경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