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스타트업 파크에 또 하나의 신화 시작되다

기사승인 2021.12.02  08:05:02

공유
default_news_ad1

- 신한금융그룹 스퀘어브릿지 12월 착공... 연면적 1752.7㎡ 창업공간 3개소

   
▲ 대전스타트업파크 A동.

대전시는 유성구 궁동 대전스타트업 파크에 총 연면적 1752.7㎡의 ‘신한금융그룹의 S-브릿지’로 불리는 창업공간 3개소가 2022년 상반기 완공을 목표로 금년 12월에 착공한다고 밝혔다.

신한금융그룹은 지난 2019년 12월 대전시와 1000억 원을 대전 스타트업 파크에 투자하는 내용의 투자협약을 체결했으며, 이번에 200억 원을 공간 조성에 투자하게 된다.

이번에 착공하게 될 창업 공간은 1, 2단계로 나눠 조성될 계획으로 단계별 각각 100억 원의 사업비가 투입된다.

   
▲ 대전스타트업파크 B동.

대전시와 신한금융은 기존 건물을 허물고 그 자리에 창업 공간을 신축하는 방식으로 사업 추진을 결정하고, 유성구 궁동 봉암어린이공원 인근 부동산 5개소를 매입해 1단계 사업에 착수한다.

메인 건물이 될 S1에는 243㎡의 행사장이 들어서 대전 스타트업 파크 앵커시설이 완공될 때까지 스타트업 파크 전체 행사를 책임지는 역할을 담당하게 된다.

또한, 비교적 규모가 큰 2개소(S1, S2)는 신한금융이 직접 운영 맡아, 벤처의 본 공장인 실리콘밸리의 연수·보육 프로그램을 도입해 대전시 창업공간인 D-브릿지와 차별화된 구조로 운영한다는 전략이다.

   
▲ 대전스타트업파크 C동.

이로써, 대전 스타트업 파크는 대전시의 D-브릿지와 충남대 내에 위치한 비수도권 최초의 팁스타운, 그리고 신한금융의 S-브릿지로 구성되며, 내년 상반기에는 창업타운 전체를 컨트롤하게 될 앵커시설이 착공될 예정이다.

대전시 고현덕 일자리경제국장은 이번 신한의 S-브릿지 착공에 대해 “대전시가 한국형 실리콘밸리를 만들기 위한 세 번째 발걸음을 내딛었다”며 “앞으로도 민간금융과의 협업 시스템 구축을 통해 기술창업 도시를 견인함은 물론, 디지털 경제로의 대전환 시대를 맞이하기 위해 빈틈없는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대전경제=한영섭]

한영섭 기자 dje4552@hanmail.net

<저작권자 © 대전경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